박찬대 의원, 전국 대학 코로나19 확산 이후 2학기 등록 예년 비슷
장현덕 기자 hyun@schooli.kr입력 : 2020. 09. 29(화) 14:03
[스쿨iTV]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국립대 및 사립대 하반기 휴학률 현황’과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 최근 4년간 국가장학금 학기별 신청자 수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인 2020년도 2학기에도 대규모 휴학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대학들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대면 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했고, 그로 인해 휴학생이 대거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와 2학기 등록의 대규모 감소에 대한 우려를 가지고 있었다.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전국 국립대 및 일부 사립대학의 2020년 하반기 휴학률은 평균 27.05%로, 2018년도 하반기 28.46%, 2019년도 하반기 27.46%에 비해 비슷하거나 감소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0년도 2학기(8월 말 기준) 국가장학금 신청 학생은 총 1,207,408명으로 2017년도 2학기 1,295,249명 , 2018년도 2학기 1,279,541명, 2019년도 2학기 1,280,340명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의 확산이 대규모 휴학으로 이어지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박찬대 의원은 “ 부족하지만 국회의 3차 추경을 통한 대학의 등록금 반환과 수준 높은 원격수업을 위한 대학의 시설 보강 등이 2학기 대규모 휴학을 막는 것에 아주 조금이나마 기여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속 대학은 1학기 등록금 반환과 관련된 학생들의 요구를 신속히 반영하기 위해 비대면 수업의 질적 향상에 대한 많은 노력을 펼쳐야 할 것이다”고 했다.

이어, “국회도 추가적 입법을 통해 국가와 지방정부가 등록금을 우회적으로 지원하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었고, 등록금 책정 과정에 학생들의 참여 비율을 높였다”면서, “장기적으로 고등교육 재원을 확보하고, 단기적으로 장학금 혜택을 높이는 등의 방안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칼럼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