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충청권
강원·제주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도쿄올림픽 일본지도 독도 표기 강력규탄
권광혁 기자입력 : 2021. 06. 21(월) 17:14
[스쿨iTV]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문경, 국민의힘)은 이달21일 전국시․도 의장협의회 제5차 임시회를 통해 일본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일본 지도에 표기한 것에 대해 전국 16개 시․도 의장들과 함께 강력하게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이 제안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 내 독도 표기에 대한 규탄성명서 채택의 건’에 따르면, 일본은 앞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내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전국 지도에서 시마네(島根)현 위쪽, 독도 위치에 해당하는 곳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

한국 정부가 여러 차례 시정을 요구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했으나, 일본 정부는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기존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규탄성명서에서는 일본 정부가 영토지도에 독도를 표기한 것은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는 국제법 위반행위이며, 어떠한 정치적, 인종적, 종교적 요소도 개입되어서는 안 된다며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도발행위로 규정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새겨진 독도를 국제올림픽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우리나라가 국민의 높은 삭제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지운 것은 독도가 우리 땅임에 명백하지만 세계평화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세계인의 축제인 올림픽의 정신을 높이 샀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반해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는 하토야마 유키오 前총리마저 나서 독도는 미국도 인정하는 한국영토라는 취지의 견해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한 일본을 제지하지 않는 국제올림픽위원회에 평창동계올림픽과 똑같은‘정치적 중립성’기준을 도쿄올림픽에도 적용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도쿄올림픽 선수단 유니폼에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등장한 것에 대해 강력한 우려를 표시했다.

고우현 의장은 16개 전국 시․도 의장들과 함께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로서, 일본 측이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상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행위로 전국 시․도 의장협의회 차원에서 강력하게 규탄한다”라고 역설했다.

한편, 경북도의회는 대구시의회와 함께‘팔공산 국립공원 지정 촉구 건의안’을 제출했다.

건의안에 따르면, 1980년 5월 13일에 지정된 팔공산 도립공원은 우수한 자연생태와 함께 국보 2점과 보물 28점 등 91점의 지정문화재를 가져 역사․문화의 보고로 불리며, 총 5,295종의 생물종이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생물다양성 측면에서도 기존 국립공원 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추진 대상지는 현재 대구․경북이 관리하는 팔공산도립(자연)공원 전체 면적(125㎢) 이며, 현재 경북도와 대구광역시를 비롯해 팔공산 관할 5개 기초자치단체(영천시, 경산시, 군위군, 칠곡군, 대구시 동구)가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위한 대구․경북 상생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팔공산이 국립공원으로 승격되면, 브랜드 가치 향상으로 시도민 자긍심 고취와 함께 국가대표 자연자원으로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할 수 있으며, 국가예산 투입으로 고품격 탐방서비스가 제공되고, 편의시설과 탐방기반시설도 크게 확충돼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경북도와 대구시는 지난달 31일 팔공산 국립공원 승격을 건의하는 공문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영남권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