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정보
지식·교양
교육일반
스마트세상
지자체혁신연대, 243개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 공모
장준덕 기자 hyun@schooli.kr입력 : 2021. 07. 20(화) 13:47
공모기간 : 2021. 7. 20~ 10.31.
출범식 : 2022년 1월 개최 예정
[스쿨iTV] 전국지자체혁신시민연대(지자체혁신연대, CSLGI)는 전국 243개 지자체(광역 17, 기초 226)를 대상으로 한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을 공개 모집한다.

세계청년리더총연맹 부설 국제정책연구원(이사장 이치수) 지자체혁신연대는 전국 243개(광역 17, 기초 226) 지자체 혁신을 위해 결성된 정치적 중립기구로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집단지성을 통해 지자체의 발전에 해를 끼치는 비리 감시를 강화하고 지자체 경쟁력 강화 및 자립기반 확보를 위한 각종 정책 등을 평가하며 지역 상호간 협력과 정보 교류 촉진 및 공공선과 공익 추구를 목적으로 한다.

지난해 12월 국회 본회의에서는 1988년 이후 약 30년 만에 지방자치법 개정이 통과됐다. 해당 법안은 의회사무처 직원의 인사권한을 지방의회 의장에게 부여하고, 지방의회 의원의 겸직을 신고하도록 해 겸임을 제한하는 규정을 구체화했다. 특히 국가 중요 정책 결정에 지자체가 적극 참여해 협력함으로써 거대 권력을 견제하는 길 또한 마련했다.

지방자치법 개정은 주민투표를 통해 지자체장과 의회 단체장 등 기관 형태를 결정하도록 보장하고, 지방의회의 의정활동 공개, 집행기관의 조직과 재무 등 주요 정보를 주민에게 공개하는 것을 구체적으로 법제화 했다.

전국의 많은 지자체들은 지역예산의 과다 책정, 토착세력과의 유착 등 지자체 본연의 역할을 벗어난 사회적 문제들로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최근 공기관 내부 정보를 이용한 지자체 소속 공무원들이 부동산 투기에 나선 사례가 줄을 이어 큰 파장을 낳기도 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지난 8일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시도지사나 시장, 군수 등 지자체장 2명 가운데 1명이 농지를 소유 중이다.

전국 지자체장의 51.2%, 광역의원의 46.8%가 농지를 소유하고 있는 셈인데 공직자의 겸직이 어려운 상황에서 경작 여부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투기 의혹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또한 어느 지자체는 선풍기 1대당 1천만원을 책정하고 10대 구입에 총 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지차체에서 일어나는 예산의 과다 책정이나 토착 세력과의 유착관계 등 각종 폐해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는 지자체의 발전을 저해함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삶을 피폐하게 하고 통합이 아닌 분열을 조장하는 기폭제로 작용될 수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이에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은 앞으로 전국 243개 지자체에서 지자체 발전에 해를 끼치는 각종 비리 등을 사전 예방하고 폐해를 수집하는 등 지자체 발전과 혁신을 위한 지역리더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지자체혁신연대가 공개 모집하는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은 전국 243개 지역발전에 관심있는 자로서 일반인이나 기업인, 지역 교수, 학생, 예술인, 주부 등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모 기간은 7월 20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다.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은 지자체혁신연대 조직위원회의 개별 면접을 거쳐 선발되며 최종 선발된 자문위원은 전국 243개 지자체에서 활동하게 된다. 아울러 전국 243개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 출범식은 오는 2022년 1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전국지자체혁신시민연대 소속 지자체혁신평가자문단 자문위원 공모 신청서는 특별한 양식은 없으며 앞으로의 활동계획 등을 포함한 개인 이력 및 경력을 작성해 전국지자체혁신시민연대 조직위원회 (이메일: webmaster@wfple.org) 로 보내면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교육일반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