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충청권
강원·제주
안동시, 설 명절 전후 고병원성 AI·ASF 방역 대책 추진
권광혁 기자입력 : 2022. 01. 23(일) 16:26
안동시청 전경
축산농가 방문 및 철새도래지, ASF 발생지 방문 자제 홍보
[스쿨iTV]안동시(시장 권영세)는 다가오는 설 명절 전후 민족 대이동을 대비해 고병원성 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을 위해 강화된 방역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동시는 작년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를 가축전염병 특별 방역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설 명절에는 일반시민뿐만 아니라 축산농가들의 이동도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강화된 방역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병원성 AI는 지난해 11월 8일 첫 발생 이후 전남, 전북, 충남, 충북을 중심으로 오리, 닭, 메추리에서 21건이 발생했으며, 야생조류에서도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다.

이에 따라 가금 방사 금지, 농장 내·외부 소독 실시, 농장 내 차량 출입 금지(사료․ 생축․ 분뇨․ 왕겨 차량 제외), 농장 부출입구 진입 통제,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등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은 최근 야생멧돼지 양성 개체 검출지역이 강원 원주, 충북 단양, 제천까지 확산되면서 현재까지 23개 시군에서 총 1,974건이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안동은 발생 위험성이 높은 경북 북부권역으로 지정돼 농장별 집중 관리와 강화된 농장 방역 시설(8종)을 의무화하고, 모든 돈사 관리 강화, 농장 4단계 소독실시, 농장 내 시설공사 실시 전 지자체 신고 의무화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안동시 전종호 축산진흥과장은 “이번 설이 길어서 이동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축산농장과 시설을 출입하는 차량과 사람을 통제하고, 축산종사자들이 철새도래지나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영남권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