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
교육현장
학교탐방
대학·입시
경기도교육청, ‘늘봄학교’ 80여 곳 선정... 지자체와 시범 운영
장준덕 기자입력 : 2023. 02. 06(월) 10:22
지자체와 손잡고 교육과 보육을 통합한 ‘늘봄학교’ 협력돌봄 운영교부터 시범 운영 시작
[스쿨iTV]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이 2월 중순 도내에 80개 내외의 ‘늘봄학교’를 선정하고, 3월에 지자체 협력돌봄 운영교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

늘봄학교는 희망하는 초등학생에게 학교 안팎의 다양한 교육자원을 활용해서 정규수업 전후로 양질의 교육과 돌봄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도교육청은 지자체별로 지역 특색에 맞는 다양한 늘봄학교 모델을 만들고 지역의 책임돌봄 운영이 가능한 여건 조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지자체 협력 중심으로 늘봄학교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지역의 수요를 고려해 연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늘봄학교 선정은 2월 중순에 각 지역교육지원청을 통해 추천을 받아 도교육청에서 최종 결정한다. 선정 순위는 ▲초1 에듀케어 집중지원 신청교, ▲지자체(지역) 협력돌봄 운영교, ▲돌봄대기수요가 많은 학교, ▲방과후학교 탈락자가 많은 학교, ▲아침‧저녁돌봄 신청교, ▲미래형·맞춤형 프로그램 신청교, ▲학교 규모(학급수), 도시·농어촌 등 지역 고려 등의 사항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예정이다.

늘봄학교 시범운영의 핵심과제는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활성화, ▲돌봄운영의 다양화, ▲늘봄학교 운영체제 구축이다.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활성화는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입학 초기 일찍 하교하는 데 따른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 학교 적응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초1 에듀케어 집중지원’, 미래형·맞춤형 프로그램(AI, 코딩, 드론, 소규모 강좌) 운영으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돌봄운영의 다양화로 아침돌봄, 저녁돌봄을 지자체 협력, 위탁 등의 방안을 마련해서 운영한다. 또한 학교 공간에서 해결하지 못하는 돌봄 수요 해소를 위해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거점형 돌봄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늘봄학교 운영체제 구축을 위해 각 지역교육지원청은 방과후학교지원센터를 방과후·늘봄지원센터로 확대 개편한다. 아울러 늘봄학교 시범운영에 따른 업무경감 계획을 수립하는 등 만반의 준비에 나서고 있다.

도교육청 김희정 방과후교육과장은 “지자체와 협력을 통해 방과후학교와 돌봄의 통합 운영모델을 만들어 돌봄 공백을 해소할 것”이라며 “늘봄학교 시범운영으로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안전한 돌봄으로 학생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교육현장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