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현장
교육일반
학교탐방
부산교육청, 학교 현장 빈대 예방에 총력
장성일 기자입력 : 2023. 11. 27(월) 18:44
[사진] 하윤수 교육감 동래고 점검 모습
지난 8일부터 실시해 온 점검 및 예방 홍보 강화 모든 기숙사 운영학교 점검 완료
빈대 예방 대책반 구성해 보건실, 돌봄교실 등으로 점검 확대
[스쿨iTV]지난 20일 부산에서도 빈대가 발견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이 각급학교에 빈대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

하윤수 교육감이 27일 오전 8시 50분 기숙사를 운영하는 동래고등학교를 직접 찾아가 빈대 발생 우려 지역 점검하고, 빈대 예방 지원을 위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는 등 빈대 확산 방지에 박차를 가한다.

부산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은 학교 빈대 예방 대책반 구성, 점검 강화, 방제 지원 등 빈대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27일 밝혔다.

부산교육청은 지난 8일 각급학교에서 자체적으로 빈대를 점검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빈대정보집’을 배부하고, 빈대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학교 시설에 대한 소독·방역 주기를 단축하고, 빈대 서식 우려가 있는 침구류 등을 세탁·소독하도록 지도했다.

시교육청·각급학교 홈페이지, 다모아앱을 통해 빈대 예방 카드뉴스를 게시했고, 질병관리청의 최신판 빈대정보집을 시교육청 홈페이지에 탑재하는 등 빈대 예방 관련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부산교육청은 지난 20일 사하구 가정집에서 빈대가 발견되자마자 신속하게 보건 담당자, 장학사들로 합동 점검반을 꾸려 모든 기숙사 운영학교의 빈대 예방 및 관리 상황 점검을 마쳤다.

지난 24일 오전에는 시교육청 부서장 등 간부 공무원, 교육지원청·직속기관·공공도서관 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빈대 예방 관련 긴급 대책회의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학교·기관의 빈대 예방을 위한 점검 사항과 빈대 방제 지원 등 방안을 마련했다.

빈대 예방에 신속하고 유기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빈대 예방 및 관리 대책반’을 꾸리고, 기숙사 운영학교뿐만 아니라 각급학교 보건실, 돌봄교실, 숙직실, 통학 차량 등에 대한 점검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은 “우리 교육청은 부산에서 빈대가 발견되기 전부터 빈대 예방을 위해 힘써 왔다”며 “앞으로는 지금보다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지원도 확대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우리 교육청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교육현장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