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강원·부울경
제주·충청
전남교육청, 전남 학생 대입경쟁력 강화 힘 모아
차하은입력 : 2024. 03. 01(금) 15:11
수시ㆍ정시 배치표 개발 태스크포스(TF) 협의회 모습.
수시·정시 배치표 개발 TF 및 학생부종합전형 서류평가시스템 가동
[스쿨iTV] 전남교육청(교육감 김대중)이 일반고 학생들의 균형 잡힌 대학입시 지원을 통한 대입경쟁력 강화에 팔을 걷었다.

전남교육청은 27~28일 여수 디오션리조트에서 서울·전남 연합 교사들로 구성한 ‘수시ㆍ정시 배치표 개발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전남형 학생부종합전형 서류평가시스템 가동을 위한 시연회를 가졌다.

전남과 서울 지역 연합 교사들로 구성된 ‘수시ㆍ정시 배치표 개발 태스크포스(TF)’는 체계적인 데이터 분석 자료를 토대로, 수시부터 정시까지 학생 맞춤형 입시 지원에 힘을 모은다.

이날 TF 협의회에서 전남 일반고 학생 8,689명 4만8,006건의 수시 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남 학생들은 ▲ 학생부 교과전형 62% ▲ 학생부 종합전형 35.9% ▲ 논술 위주 전형 2.1% 순으로 지원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는 진학상담프로그램 ‘드림플러스’를 통해 전남 일반고 91교 중 86교가 제출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또 최상위권 자연계열 학생들은 전남대 지역인재전형, 고려대 학교장 추천 전형, 조선대 지역인재전형 순으로 지원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대학의 인지도 보다 의학 계열을 선호하는 데 따른 것이다.

이 자리에서 김현석 목포제일여고 교사는 “의대 정원 확대 여부에 따라 수험생들의 의대 쏠림현상이 더욱 심화 될 것이다. 일반학과의 중도탈락과 재수생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남형으로 개발한 학생부종합전형 서류평가시스템은 3월 14~15일 열리는 일반고 관리자 특수분야(진로진학) 직무연수에서 실제 서류 평가를 진행하며, 합격률 제고를 위한 학교생활기록부 기재의 내실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김은섭 진로교육과장은 “전남 학생들의 대입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 내실있는 배치표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면서 “내신성적과 수능성적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일반고 수능성적 향상을 위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호남권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