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현장
교육일반
학교탐방
서울시교육청, ‘미래세대 열린 시민교육 활성화’ 위해 세기관 맞손
장현덕 기자입력 : 2024. 06. 07(금) 11:57
서울시교육청·경기도교육청·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업무협약 체결
청소년 시민역량 강화 한뜻...한국형 보이텔스바흐 토론교육 본격 가동·확산 기반 마련
[스쿨iTV]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6월 7일(금) 오전 9시 30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경기도 의왕 소재)에서 ‘미래세대 열린 시민교육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이사장 이재오)와 함께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6.10. 민주항쟁 37주년을 계기로 체결된 이번 협약은 미래 사회의 주역인 청소년이 공동체 구성원으로서의 자질과 시민적 덕성을 함양하고, 공동체의 당면 현안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시민역량을 기르기 위한 교육을 펼치는 데 세 기관이 상호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협력의 주요 내용은 △미래지향적 민주주의 교육원칙 수립, △공동체적 인성을 포함한 민주시민교육 역량 개발을 위한 공동의 연구와 협업, △한국형 보이텔스바흐 협약(미래지향적 숙의형 토론교육 원칙) 수립 및 관련 교육의 공동진행, △민주화운동기념관에서의 체험활동과 교사연계 프로그램 기획‧운영 등이다.

요즘 우리 사회가 세대 간, 이념 간 차이로 인한 양극화와 진영 간 첨예한 갈등으로 차별과 혐오가 만연하고 민주주의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는 우려가 큰 상황에서, 우리 사회 역시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고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포용하기 위한 대안으로서 한국형 보이텔스바흐 협약에 근거한 ‘미래지향적 숙의형 토론교육’을 활성화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일찍이 독일에서도 1, 2차 세계 대전 후, 극심한 이념 갈등으로 사회가 큰 혼란에 휩싸였는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시민교육의 세 가지 원칙으로 이루어진 ‘보이텔스바흐 협약’ 안을 만들고 이를 교육에 도입하여 갈등을 완화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낸 바 있다.

보이텔스바흐 협약 1976년 서독의 보수, 진보를 대표하는 정치가와 지식인들이 모여 정립한 원칙으로 ‘선입견이 없는 시민 양성’을 목적으로 ▷강압적인 교화와 주입식 교육을 금지하고 학생의 자율적인 판단을 중시하고 ▷논쟁적 주제는 수업중에 다양한 입장과 논쟁상황이 그대로 드러나게 하며 ▷학생의 상황과 이해 관계를 고려해 스스로 시민적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한다는 3대 원칙을 기본으로 한다. 독일은 보이텔스협약에 근거하여 초등학교부터 주 2회 토론 수업을 통해 서로 입장을 바꿔가며 같은 이슈 논쟁을 한다. 이러한 교육은 통일 후 사회 통합을 이루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동안 서울시교육청은 한국형 보이텔스바흐 협약에 근거한 ‘역지사지 공존형 토론수업’을 개발하고 학교 현장에 도입하여 공존형 민주시민 양성을 위해 노력해 왔는데, 이번 3자 협약을 계기로 세 기관이 협력하여 이를 본격 가동·확산할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이번 업무협약은 미래세대의 열린 시민교육 확산을 위해 진영 논리를 넘어서서 힘을 모은 첫 시도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라며 “단순한 선언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협업과 실천을 통해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교육정책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