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현장
교육일반
학교탐방
이철우 도지사, 북부·동부·서부 균형발전전략 통합 전 상세히 '마련'
권광혁 기자입력 : 2024. 06. 11(화) 18:22
통합단체의 명칭 ‘대구경북’으로 가야, 여론조사 60.8% 대구경북 선호
대구와 경북의 청사는 그대로 유지! 추가되는 기능은 북부권으로 가야
행정통합 이전에 통합대구경북 균형발전전략을 내놓고 도민들 설득해야
[스쿨iTV]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달 11일 열린 347회 정례회 도정질문 답변서 “행정통합을 하기 전에 통합대구경북의 균형발전 방안을 미리 내놓고 청사진으로 도민들의 공감대를 끌어내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동부・서부・북부 지역의 각 발전 방안을 특색있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허복 도의원이 제기한 행정통합 명칭과 추진 시기 관련 질의서는 “행정구역 명칭은 지역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문제인데 대구경북이라는 명칭을 공동으로 쓸 수밖에 없다”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달 언론사의 통합자치단체 명칭 선호도 관련 조사서‘대구경북’을 선호하는 의견이 60.8%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행정통합 찬성이 45.5%로 반대 27.2%의 두 배를 기록하기도 했다.

청사 위치와 관련해서도 이철우 도지사는“청사 위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더 큰 자치권을 가져오면 대구시와 경북도의 청사는 기존대로 운영하고 더 추가되는 것은 균형발전의 관점서 북부권으로 가야 한다”라고 재확인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행정통합은 누가 주도권을 가지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과가 좋아야 한다.”라며, “대구시와 합심해서 차근차근 준비하고 설득해 좋은 결과 만들어 내겠다”라고 밝혔다.
교육현장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