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강원·부울경
제주·충청
경주시,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위...개최지 ‘경주’ 의결
권광혁 기자입력 : 2024. 06. 21(금) 15:12
이달 20일 개최도시 선정위 제4차 회의 열고 ‘경주’를 개최지로 의결하고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
주낙영 경주시장 “철저한 준비로 역대 최고의 완벽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강조
[스쿨iTV]경주 전역이 2025 APEC 정상회의 의결 소식으로 축제 분위기다.

이달 21일 경주시에 따르면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도시 선정위원회’는 이달 20일 외교부서 제4차 회의를 열고 ‘경주’를 정상회의 개최도시로 APEC 정상회의 준비위에 건의키로 의결했다.

선정위는 객관적인 평가에 기반해 국가·지역 발전 기여도, 문화·관광자원 등 다양한 방면서 우수성을 보유한 경주를 다수결로 결정했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를 놓고 경주와 함께 인천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와 치열한 유치 경쟁을 벌인 가운데 나온 성과다. 이 같은 소식에 경주 전역은 환호와 기쁨으로 가득 찼다.

APEC 정상회의 개최지 의결을 알리는 현수막들이 도심 곳곳에 붙었고 페이스북과 네이버 밴드 등 SNS에는 이를 축하하는 포스팅으로 도배됐다.

손윤희(54·여)씨는 “경주시민의 염원으로 유치에 성공했다”라며 “경주의 자긍심, 경주시민의 염원”이라고 강조했고, 김철수(53)씨는 “2025 APEC 정상회의 경주로 결정”됐다고 “모두 수고하셨고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APEC 정상회의를 개최 할 경우 경제적 파급효과가 2조 원을 웃돌 것에 따른 시민들의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APEC은 전 세계 인구의 40%, 교역량의 50%를 차지한다. 정상회의 기간에는 21개국 정상을 비롯해 6000여명 관료와 기업인, 언론인 등이 대한민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서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것은 2005년 부산 이후 20년 만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2025 APEC 정상회의를 통해 대한민국의 품격을 높이고 경주의 찬란한 미래를 앞당기겠다”라며 “철저한 준비로 역대 최고의 완벽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영남권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