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행정
전공노 포항시지부, 포항시의회 김일만 의장 인사 파행 규탄
권광혁 기자입력 : 2024. 07. 09(화) 15:53
[스쿨iTV]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북지역본부 포항시지부가 포항시의 인사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인사를 파행으로 몰고 간 김일만 의장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이달 9일 발표했다.

전공노 포항시지부는 이달 9일 시청 브리핑룸서 기자회견을 갖고 포항시의회가 스스로 추천했던 간부 공무원의 파견을 거부하고 당초 요청 직렬에도 없던 특정 간부만을 고집해 인사를 파행으로 몰고 간 김일만 의장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

포항시의회는 이달 1일 포항시의 조직개편 인사에 맞춰 세 개 위원회에 행정직렬 2명, 시설 직렬 1명을 요구, 총 6명의 파견 요청자 명단을 포항시에 통보했고, 이를 감안해 포항시는 파견 및 결원 요인을 반영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이는 지난 2021년 포항시와 포항시의회가 체결한 ‘포항시의회 인사권 독립의 안정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명시된 우수 인재 균형 배치를 위한 인사 교류 일환으로 매 정례 인사 시 포항시의회가 필요로 하는 파견 요청에 포항시는 해당 직원을 파견해 온 관례대로 진행했다.

그간 문제 없이 진행해 오던 인사 파견은 김일만 의장이 의장에 당선된 후 본인이 부의장으로서 합의한 사항임에도 당초 파견요청 직렬에 없던 특정 간부 파견을 요구하며 파행에 접어들었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이달 8일로 예정돼 있던 포항시 과장급 전보인사 차질을 빚게 됐으며, 간부 공무원 전보인사가 늦춰지며 현안 사업 추진이 지연되는 것은 물론 극한 호우 등 자연재해에 부서장의 부재로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지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이 떠안게 됐다.

김무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포항시지부장은 “당초 파견요청 명단에도 없던 특정인을 요구하며 인사 갑질을 자행한 이유를 분명히 밝혀라”며 “인사 파행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일만 의장에 대한 사과를 강력하게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의정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