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2024 로컬 콘텐츠 페스타' 기조연설
장현덕 기자입력 : 2024. 06. 21(금) 16:59
[사진1]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2024 로컬 콘텐츠 페스타」개막식에 참석해‘로컬 콘텐츠 성공사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지역 강점‧지혜 담긴 로컬 콘텐츠 통해 상생 발전,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공존‧상생 행정 확산”
[스쿨iTV]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금) 오전 11시 30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2024 로컬 콘텐츠 페스타」 개막식에 참석해 ‘로컬 콘텐츠 성공사례’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쳤다.

올해로 3회째인 이 행사는 로컬 콘텐츠 발굴‧육성을 통해 지방자치 성공전략과 미래 전망을 공유하는 것이 목적으로 광주 KBC 주최로 진행됐다. 그간 광주‧전남지역에서 개최됐으며 수도권 개최는 올해가 처음이다.

[사진2]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4 로컬 콘텐츠 페스타」 개막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3]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금)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2024 로컬 콘텐츠 페스타」개막식에 참석했다.

오 시장은 기조연설에서 ”지역의 강점과 특색이 담긴 지역 정책에 관한 인사이트를 빠르게 공유하고 행정에 적용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며 ”서울시도 작년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콘텐츠를 뚝섬 한강공원으로 옮겨와 국제정원박람회를 열었는데 일주일만에 100만, 현재는 300만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며 로컬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오시장은 서울 청년이 지역 자원을 활용한 창업활동으로 지역 일자리 확대와 침체된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넥스트 로컬’을 비롯해 서울 명소에서 진행되는 ‘직거래 장터’, 서울방문 관광객이 지역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핵심 관광콘텐츠를 소개하는 명동 ‘지역관광 안테나숍 트립집(Tripzip)’ 등 지역 발전을 위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상생사업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시민들이 붙여준 별명이 ‘밀리언 셀러 시장’이라며 “국제정원박람회, 손목닥터9988 등 참여자가 100만 명이 넘는 다양한 정책과 함께 지난해 170만명이 다녀가며 서울시민이 가장 성공한 정책으로 뽑은 책읽는 서울광장에서 지방 특산물을 판매하면 서로 많은 도움이 되겠다는 생각으로 서울시 대표 행사와 축제에서 직거래 장터를 진행했는데 정말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해 1,986개 농가가 참여한 직거래 장터에 약 37만명이 방문해 35억원의 매출을 발생했고 올해는 직거래 장터 규모와 횟수를 획기적으로 늘리고 연중 상설화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인생 2막을 즐기고자 하는 은퇴연령 서울시민을 위해 자연, 의료, 관광 등 도시인프라를 갖춘 지방 도시에 제2, 제3의 서울을 조성하는 상생형 순환도시 조성 사업 ‘골드시티’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방소멸 우려가 있는 지역과 서울의 높은 주거비‧생활비가 부담스러운 시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주거 부담으로 결혼을 미루는 청년들에게 은퇴자들이 살던 빈집을 제공해 저출생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는 그야말로 ‘윈‧윈‧윈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강원도 삼척시와 서울-지방간 상생형 주거정책 모델인 골드시티 협약을 맺고 SH가 삼척에 270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독주택 등을 지어 서울시민들에게 분양‧임대 할 계획이다. 현재 강원도 삼척 외에도 강원도, 충남, 충북, 전남 등 타 지방도시에서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오 시장은 “오늘 로컬 콘텐츠 페스타가 서울시민, 경기도민과 광주‧전남 시도민이 함께 어우러지는 좋은 화합의 장이 되길 바라며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공존‧상생 행정을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