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정책
교육현장
학교탐방
대학·입시
서울시교육청, 자원순환·ESG 경영실천을 위한 업무협약
장준덕 기자입력 : 2022. 05. 19(목) 10:17
[서울시교육청-한국환경공단-롯데홈쇼핑-서울시] 다자간 협업
[스쿨iTV] 서울시교육청(교육감 권한대행 김규태)은 한국환경공단, 롯데홈쇼핑, 서울시와 5월 19일(목) 오전 11시에 남산도서관에서 자원순환 및 ESG 경영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2022년 20대 대통령선거 및 8대 지방선거에서 사용된 폐현수막 등을 업사이클링 가구로 제작해 공공시설에 기부하는 자원순환 시범사업 추진을 목적으로 하며, 기후 위기 시대에 폐자원 재활용에 대한 대국민 홍보와 시민 참여를 유도할 전망이다.

그간 폐현수막은 장바구니, 청소 마대 등의 제품으로 재활용됐으나 수요처 부족으로 80% 이상이 소각되고 있으며, 실제로 2020년 총선에서 발생한 폐현수막 1,739t은 23.5%만 재활용되고 나머지는 소각된 바 있다.

환경단체 녹색연합에서 밝힌 2022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발생할 현수막은 약 243,282장으로 온실가스 배출량 1,087ton CO2e이 될 것으로 추산해, 매번 반복되는 선거 홍보물의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해 대처 방안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협약은 폐현수막 자원 선순환 일환으로 한국환경공단이 서울시교육청 산하 도서관에 업사이클링 가구 기부 사업을 제안한 데서 시작해, 폐섬유 패널 가구로 작은도서관 조성 사업을 추진해왔던 롯데홈쇼핑이 예산과 물품을 지원하기로 하고, 폐현수막의 수거·선별이 가능한 서울시까지 함께 하기로 결정하며 성사됐다.

각 기관은 △자원순환 시범사업 지역 연계망 구축 △폐자원을 활용한 공공시설물 조성 및 환경교육사업 △민·관·학 협업 ESG 친환경 모델 구축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관련 분야의 경험이 많은 사회적 기업들도 동참해 자원순환을 통한 탄소중립 실천과 환경분야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할 예정이다.

본 협약으로 추진하는 자원순환 시범사업에 서울시교육청 남산도서관이 가장 먼저 참여한다. 업사이클링 가구로 남산도서관의 비어있던 2층 옥외공간에 독서와 힐링이 가능한 친환경 독서 공간을 조성해 활기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남산도서관은 서울을 대표하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남산에 위치하고, 올해 10월 5일 개관 100주년을 앞두고 공간 혁신과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어 이번 시범사업의 의미와 성과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규태 교육감 권한대행은 “미래세대인 우리 학생들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 교육청을 비롯한 공공기관, 기업이 협력적 연대를 하게 되어 매우 감사드리며,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작은 실천의 노력들이 우리 사회를 크게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되어 자연과 인간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세상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교육현장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