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영남권
호남권
충청권
강원·제주
제주교육지원청, 제주4·3-노근리 평화·인권 문화교류 프로그램 실시
고재옥 기자입력 : 2022. 08. 11(목) 10:15
제주시교육지원청-충북영동, 노근리평화재단 연계
[스쿨iTV] 제주시교육지원청(교육장강영철)과 충북영동교육지원청(교육장 박영자)은 제주4‧3-노근리 문화교류 사업으로 청소년들이 두 지역의 아픈 역사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4․3 평화․인권 문화체험 캠프는 지난 7월 26일부터 이틀간 제주4‧3 유적지에서 진행했다. 노근리 평화․인권 문화체험 캠프(이하 노근리 체험 캠프)는 8월 10일부터 12일까지 삼일간 노근리평화공원 및 노근리 역사유적지에서 열린다.

이번 노근리 체험 캠프에는 제주시교육지원청 관내 중학생 27명 및 충청북도영동교육지원청 관내 중․고등학생 26명이 참가했다. 첫날 노근리평화공원에서 두 지역의 학생들이 만나 입교식을 가진 후 2박 3일간 노근리평화기념관 및 노근리 쌍굴다리를 순례하고, 아침저녁마다 평화‧인권을 주제로 평화워크숍을 실시한다. 또한 충청북도 영동지역의 국악체험촌의 문화예술 체험을 통해 삶을 재충전하는 기회를 마련하는 시간도 갖는다.

캠프 첫날, 노근리 사건을 강의한 노근리평화재단 정구도 이사장은“아이들이 서로의 지역 아픔을 공유하며 대한민국 전체의 아픔을 이해하기 바란다”고 했다.

제주의 참여 학생들은 “제주4․3과 같은 아픈 역사가 다른 곳, 다른 시간에서 반복되고 있다면 평화․인권을 위해 우리가 실천해야 할 것을 찾아야 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강원제주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스쿨iTV PC버전
검색 입력폼